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신사업·유니콘 발굴 전초기지 'NH디지털혁신캠퍼스'를 가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2-20 19:42 조회774회

본문

2019.4.8. [뉴스핌 윤창빈기자]

35281ab8f6b0f63df3869e202511de6f_1608460926_7512.jpg
 


8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가 문을 열었다. 금융권에선 최대 규모(2080㎡)의 디지털 협업 공간으로 '디지털연구·개발(R&D)센터'와 'NH핀테크혁신센터'로 구성된다.

우선 디지털R&D센터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역할이다. 농협금융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컨트롤타워인 셈이다. 농협은행의 핵심 브레인들이 모이는 곳이지만 할애된 공간은 전체 면적의 8분의 1 정도다.

나머지 공간은 핀테크 기업 육성공간인 '핀테크 혁신센터' 및 이들과의 협업 공간으로 구성했다. 스타트업을 위한 개별 사무실뿐 아니라 1인 기업을 위한 핫데스크, 화상회의 공간, 프레젠테이션(PT)룸, 공용 카페라운지 등으로 꾸몄다. 스마트 오피스 시스템을 적용해 정해진 좌석 없이 원하는 자리를 예약하면, 온라인으로 명패가 만들어지고 전화가 연결되는 방식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스마트 오피스를 구현해 농협은행과 스타트업 간 소통·협업이 가능하다"며 "유연하고 창의적인 사고가 나오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스타트업과 협업을 위해 농협은행은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농협 특화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NH디지털 챌린지+'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성장단계별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1기 기업 수는 33개로 업무공간 제공뿐 아니라 200억원 규모로 조성한 디지털 혁신펀드에서 우선적인 투자 대상이 된다.

유망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데이터유니버스의 강원석 대표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초기 투자와 육성뿐 아니라 후속투자까지 체계적으로 연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농협은행과의 상생을 통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회장도 "신기술 기반 사업모델을 발굴해 현장에 과감하게 적용하겠다"며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고 하듯 입주 기업들과 디지털 금융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개소식에 이어 입주 스타트업과 금융당국, 농협은행 간의 간담회도 진행됐다.

자동차 연장보증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라이월드홀딩스의 김태우 대표는 "베트남 하노이에 지점을 만들었는데 쉬운 일이 아니었다"며 "자금 지원도 중요하지만 네트워크에 대한 지원 체계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은 "핀테크 기업들이 글로벌 영토를 확장할 때 금융사와 협업하는 것 외에 금융위가 법률 컨설팅 등을 제공해 동남아 핀테크 로드를 만들 것"이라며 "필요하면 현지 기업들과 매칭하고 현지 당국과도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핀테크 육성을 위한 자본시장의 역할도 강조했다. 금융위가 스타트업 직접 지원을 위해 확보한 80억원의 예산 외에 자금 지원 역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권 단장은 "정부의 자금 지원은 작지만 중요한 씨앗이 될 것"이라며 "오늘 농협은행이 펀드를 조성한 것처럼 핀테크 기업과 자본시장의 연계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단으로